작년 10월 중순에 시작해서 드디어 오늘 장장 3개월 만에 8시즌 끝을 보고야 말았다. 인생에서 뭔가 하나를 이룬 기분이다. 워낙에 남들이 다 봤고 걸작이라는 명성도 자자해서 안 보고 있던 걸 반성했다. 앞으론 남들이 좋다고 하면 어지간하면 봐야겠다. 1시즌 초반엔 고작 이거 갖고 그 난리였어? 하며 시큰둥했는데 중반부터 훅 빠져드는 바람에 4시즌까진 정말 숨도 안 쉬고 잠도 덜 자며 달렸다. 이제와 생각하면 4시즌이 화룡정점이었다. 5시즌은 4시즌보단 별로였지만 쉬어간다 생각하며 봤고 7시즌까진 리타와 아이들을 그리워하며 봤고(리타의 아이들이 종종 등장할 땐 어찌나 반갑던지..) 8시즌은 이게 끝이라는 걸 알기에 덱스터와 헤어질 마음의 준비를 하며 봤다.

 

5시즌부터 시리즈에 힘이 빠진 건 아이러니하게도 1~4시즌 통틀어 가장 짜증나는 캐릭터였던 리타가 사라졌기 때문인 것 같다. 덱스터가 뭣 좀 하려고만 하면 전화해서 방해를 하거나 툭하면 별 것도 아닌 일로 징징대는 통에 제발 좀 헤어지거나 사라지길 바랐었는데 막상 사라지고 나니 덱스터가 그 어떤 일을 해도 뭔가 허전했고 극에 힘이 실리질 않았다. 리타는 계속 징징대고 덱스터는 그녀를 달래는 동시에 그녀의 아이들이 잘 자랄 수 있게 지도 편달해 주는 이야기가 반드시 있었어야 했다. 아이들은 계속 자랄 것이고 그에 관련된 이야기 거리들도 많았을 텐데 그저 아쉬울 뿐이다.

 

3개월을 함께 한 캐릭터를 떠나보내는 게 쉽진 않지만 이게 끝이 아니리라 믿는다. 정이 많이 들었다. 캐릭터가 아무리 매력적이라도 함께 한 시간이 2시간 정도라면 이 정도로 정이 들긴 어렵다. 최소 두 달 이상은 봐야 정이 들기 때문이다. 이게 바로 영화에서는 절대로 느낄 수 없는 드라마만의 매력인 것 같다. 마이클 C. 홀의 덱스터 이후 필모그래피를 보니 다행히(?) 별 게 없다. 8시즌이 2013년이었으니 어쩐지 조만간 9시즌을 보게 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Posted by 애드맨
TAG 덱스터


 

러닝 타임 13분쯤에 걸작이라는 느낌이 왔다. 어떤 영화든 보통 그 정도 보면 대충 견적이 나오는데 이건 진짜 의심할 나위 없는 걸작이었다. 롱테이크와 카메라 좌우 패닝이 압권이었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영화가 앞으로도 이런 식이라면 집에서 노트북으로 논스톱으로 끝까지 보는 게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설상가상 거장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 1.0배속을 유지하고 있으니 더더욱 미션 임파서블이다. 굳이 1.0배속으로 안 봐도 되겠다 싶은 건 재미에 따라 최소 1.3배속이나 3.3배속으로 보는데 이건 영화가 워낙에 느릿느릿하다보니 3.3배속으로 봐도 줄거리 이해엔 무리가 없을 것이다.


솔직히 영화를 보기 시작해서 러닝 타임 13분쯤에 걸작이라는 확신이 들기까지 2분에 한 번꼴로 딴 짓을 했다. 넷플릭스 안에서만 시청중인 영화와 드라마가 각각 대여섯 편이 넘다보니 툭하면 딴 작품으로 넘어갔다 돌아오길 반복했고 툭하면 새 창을 열어 유튜브에 뭐 올라왔나 체크했고 트위터에 네이버 뉴스까지 읽다보니 영화에 집중력을 올인 할 수가 없었다. 나의 넷플릭스 세계 안에서는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는 연쇄 살인마들을 사냥 중이고 누군가는 역대 최악의 테러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고 누군가는 사상 최대 규모의 마약 조직을 운영 중이고 또 누군가는 입시 지옥에서 고통 받고 있는데 무슨 수로 지구 반대편 멕시코의 평범한 가정집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겠는가? 그래도 거장의 걸작이라고 하니 웬만하면 올해 안에 엔드 크레딧을 보고 싶은데 과연 가능할는지 모르겠다.


Posted by 애드맨



넷플릭스는 사탄과 종말을 좋아하나보다. 사탄 3부작으로 작은 사탄’, ‘사탄의 베이비시터’, ‘사탄이 두려워한 대장장이가 있는데 버드박스업데이트로 인해 익스팅션 : 종의 구원자’, ‘종말의 끝에 이은 종말 3부작이 완성되었다. 다만 버드박스는 같은 넷플릭스의 익스팅션이나 종말의 끝보다는 얼마 전에 개봉한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한 핏줄 영화 느낌이다. ‘콰이어트 플레이스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설정인데 버드박스그것을 보면 죽는다!”이다. 좀비와 종말 소재 영화는 이야기가 대충 다 거기서 거기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버드박스도 예외는 아니었다. 끝장난 세상이 있고 그 안에서 몇몇 인간들이 모여 아웅다웅하고 있는데 세상을 끝장 낸 그것보다 더 혐오스러운 인간들이 나타나서 죽이려 달려드는 바람에 그들을 피해 어딘가로 떠나는 여정 등등. 정말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종말 소재 영화 공식을 그대로 따라가는 영화여서 지루하긴 했다만 그나마 산드라 블록과 존 말코비치 덕분에 참고 볼 수 있었다. 넷플릭스 종말 3부작 중엔 최고였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