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로 예상했었는데 어쨌든 공범이 이 셋중에서 1등하리란 예상은 적중했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과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보다는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이 더 많았던 것이다.

결론은 토르가 대단하다는 것이다.

서울 지역 27개 CGV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았는데도 1등이다. '영화 좀 볼 줄 아는 관객들', '이종석과 서인국 팬들',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보다 '토르 팬들'이 더 많을 줄은 몰랐다.

토르 짱!

관련 포스팅

관련 기사
 

Posted by 애드맨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고, 공범은 개봉 2주차고, 그래비티는 개봉 3주차지만 이번 주 흥행승부는 역대급 박빙이 될 듯하다. 그래비티는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역대급 걸작이란 평이 지배적이지만 일반 관객들은 심드렁해하는 분위기고 볼 사람들은 다 본 분위기라 이번 주가 거의 끝물일 것 같고, 노브레싱은 이번 주 개봉이라 예매율이 높고 이종석과 서인국의 노출이 많은 영화여서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이 좋아할 것 같지만 딱 그들만 좋아할 것 같은 반면에 공범은 영화 좀 볼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호평이 드물고 개봉 2주차라 예매율도 낮지만 개봉 첫 주에도 그래비티에 비해 예매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편은 아니었음에도 박스 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는 사실로 미루어 짐작해 볼 때 이번 주에도 잘 하면 1위를 할 것 같은 느낌이 온다. 현매율이 높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딱히 뭐 볼지 모르겠는 상태로 극장에 간 관객들은 공범을 본다는 얘기다. 요약하자면 ‘그래비티 vs. 노브레싱 vs. 공범’의 대결은 ‘영화 좀 볼 줄 안다고 자부하는 관객들 vs. 이종석과 서인국을 좋아하는 여자 관객들 vs.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대결인 셈인데 워낙에 전체 관객수가 적은 비수기라 아슬아슬하긴 하지만 그래도 가장 많은 건 ‘그 둘을 뺀 나머지 관객들’의 수일 가능성이 크므로 흥행순위도 ‘공범 > 노브레싱 > 그래비티’가 될 것 같다. 특히나 공범은 전문가 평과 일반 관객 평의 갭이 크다는 점이 인상적인데 전문가 평이 낮다는 점이 오히려 대중적인 영화라는 인상을 심어 준 것 같기도 하다. 노브레싱과 같은 날 개봉하는 토르는 예매율은 높지만 배급 상황이 불리하고 다음 주에 개봉하는 동창생은 언론시사회 평을 보니 압도적 1위는 힘들어 보인다. 공범은 잘하면 롱런도 가능하겠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관련 기사
‘토르: 다크월드’ CGV 서울서 못 본다, 왜?  
 
p.s.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3.10.31.

줄거리
“아직 끝나지 않았다. 넘어져도 또 일어나면 되는 거 아니겠어?” 은둔형 수영천재, 새로운 다크호스|조 원 일 [서 인 국] 과거 모두가 인정하는 수영천재였지만, 갑자기 수영을 그만두고 종적을 감춘다. 꿈도 목적도 없이 살던 어느 날, 국내 최고의 명문 체고에 진학하게 된 원일. 어린 시절 함께 수영을 했던 우상과 다시 재회하지만, 전과 달리 우상과의 정면승부는 피하려고만 한다.

“이제 시작이야. 꼴찌도 1등을 하기 위해 경기에 나서는 거라고!” 전국민 마린보이, 무결점 완벽남|정 우 상 [이 종 석] 시크한 매력의 국민 남동생이자, 대한민국 명실상부 수영계 1인자.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태극마크를 벗게 되고, 원일과 같은 명문 체고에서 수영을 다시 시작하게 된다. 자신의 유일한 라이벌이라 여기는 원일이 이전과는 전혀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와 눈에 거슬린다.

기대
꽃미남들의 노출

우려
청춘 수영 영화

흥행예상
기대 > 우려

길게 설명할 필요 없고 그냥 포스터랑 스틸 한 장만 봐도 답이 나온다. 수영 영화여서 박진감 넘치는 장면은 별로 없을 것 같고, 이 영화의 주 타겟일 여자 관객들이 꽃미남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유리를 못 마땅해 할 것 같고, 여름 개봉이 맞는 것 같은데 가을 개봉이고, 한국에선 잘 된 경우가 거의 없는 청춘영화긴 하지만 그래도 잘 될 것 같다. 꽃미남들이 단체로 벗는데 뭐가 더 필요할까? 게다가 이종석 주연이다. 어설프게 유리를 끼워넣지 말고 차라리 이종석과 서인국의 BL물이면 완전 대박났을 것 같아 조금 아쉬울 뿐이다. 기대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