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14 2009년 여름시장 공포영화 흥행순위 1위는 여고괴담5가 차지할 것 같다

지금으로부터 약 반 년 전 쯤 2009년에 개봉하는 공포 영화 중엔 <여고괴담5>가 흥행이 가장 잘 될 것 같다고 예상한 적이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여고괴담5>가 2009년 여름시장의 첫 테이프를 끊는 가장 먼저 개봉하는 공포영화였기 때문이다. 2005년에는 <분홍신>, 2006년에는 <아랑>, 2007년에는 <검은집>, 2008년에는 <고사:피의 중간고사>등이 각각 그해 가장 먼저 개봉했고 흥행도 가장 잘 됐었던 걸로 봐선 어쩐지 올해에도 <여고괴담5>가 가장 먼저 개봉하니까 흥행도 가장 잘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었었다. 예감이 아니라 마치 자연의 법칙과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결국은 올해에도 가장 먼저 개봉한 <여고괴담5>가 흥행도 가장 잘 되고야 말았다. 아이템만 놓고 본다면 <요가학원>이 참신했고 시나리오만 놓고 본다면 <불신지옥>이 가장 말이 되는 편이었지만 공포영화 흥행의 신 님께서는 아이템의 참신 여부나 말이 되고 말고의 여부 따위는 개의치 않으시는 것 같다. 공포영화를 흥행에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개봉하거나 2008년의 <고사:피의 중간고사>의 경우처럼 나 홀로 개봉해야 한다.(따지고보면 <고사:피의 중간고사>도 가장 먼저 개봉한 공포영화인 셈이다.) 올해까지 포함해서 지난 5년간 단 한번의 예외도 없었다. 무조건이다. 무조건 가장 먼저 개봉해야 흥행에 성공할 수 있다. 물론 <여고괴담5>가 흥행에 성공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나마 가장 먼저 개봉했으니 그 정도 관객이라도 끌어모을 수 있었던 것이다. 이는 <여고괴담5> 이후에 개봉한 공포영화들의 흥행성적을 보면 알 수 있다. 이제는 알 것 같다. 한국에서 공포영화로 성공하려면 다른 거 다 필요없고 일단은 추진력이 강하고 부지런하면 되는 것이다. 참 쉽군.
Posted by 애드맨


‘여고괴담5’ 최고의 비키니걸에 송민정 선정 

여고괴담5 최고의 비키니걸에 선정된 송민정씨에게는 미안하지만
앤잇굿은 2009년 올해의 호러퀸으로 요가학원의 박한별씨를 선정했습니다.

박한별씨 축하드려요~!

선정이유 

Posted by 애드맨

2005년 여름시장 공포영화는 분홍신, 여고괴담4, 첼로, 가발 등이 있었고 이중 흥행순위 1위는 가장 먼저 개봉한 분홍신(134만, 6월 30일 개봉)이었다. 2006년 여름시장 공포영화는 아랑, 아파트, 스승의 은혜, 신데렐라 등이 있었고 이중 흥행순위 1위는 가장 먼저 개봉한 아랑(112만, 6월 28일 개봉)이었다. 2007년 여름시장 공포영화는 검은집, 해부학교실, 므이, 기담, 리턴, 두사람이다 등이 있었고 이중 흥행순위 1위는 가장 먼저 개봉한 검은집(141만, 6월 21일 개봉) 이었다. 2008년 여름시장 공포영화는 고사:피의 중간고사 단 한편이었고 163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아무도 <고사:피의 중간고사>의 흥행성공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하지만 나는 분명히 <고사:피의 중간고사>의 흥행성공을 예상했었다. 증거도 있다.)


2009년 여름시장 공포영화는 여고괴담5, 요가학원, 비명, 안병기의 못 등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중 흥행순위 1위는 여고괴담5가 차지할 것 같다. 현재 프리 프로덕션 단계를 마치고 촬영이 진행 중인 영화는 여고괴담5 단 한편 뿐이므로 개봉도 가장 먼저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여름시장에 개봉하는 한국 공포영화는 개봉순위에서 뒤로 밀릴수록 흥행성적도 저조해지는 경향이 있으므로 영화 자체의 작품성이나 공포지수와는 상관없이 일찍 개봉할수록 흥행에는 유리해보인다. 여고괴담5는 아주 잘 하고 있다. 기대된다.


2008/11/13  여고괴담5 조금 걱정된다[12]
2008/08/08  
고死 : 피의 중간고사 흥행예상 적중![9]

관련기사 : [현장] <여고괴담 다섯 번째 이야기> 촬영현장 공개하다  

Posted by 애드맨

2008/10/20   여고괴담5 이젠 기대된다 [8]
2008/09/18  여고괴담5 걱정된다[11]


기대
5,545:1의 경쟁률 (5,545명 곱하기 접수비10,000원 = ?)

우려
홀수년 개봉 징크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손은서는 동덕여자대학교, 송민정은 카톨릭대학교, 유신애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오연서, 장경아는 동국대학교에 재학중이라고 한다. 제목은 여고괴담인데 주인공들이 전부 여대생이길래 전작들에서도 그랬었나 검색하던 중 새로운 사실을 알아냈다. 바로 여고괴담 시리즈 중 가장 성공한 여고괴담 1편은 1998년에 개봉했지만 2편은 1999년, 3편은 2003년, 4편은 2005년에 개봉했다는 사실이다. 즉 여고괴담 1편만 짝수년에 개봉했고 2,3,4편은 홀수년에 개봉했던 것이다. 영화 흥행에 있어 홀수년, 짝수년 개봉이 어떤 차이가 있는 지는 검증된 바가 없어 잘 모르겠으나 여고괴담 시리즈의 경우만 놓고 본다면 분명히 짝수년에 개봉했을 때가 홀수년에 개봉했을 때 보다 훨씬 흥행이 잘 된 것이다. <여고괴담5>는 이번 12월 중순 크랭크 인에 들어가며 내년 상반기 개봉예정이라고 한다. 내년은 2009년 홀수년이다. 영화를 크랭크인하기도 전에 이미 55,450,000원에서 공모전 개최 비용을 뺀 만큼을 벌었다는 사실은 놀라울 뿐이고 5545:1의 경쟁률을 뚫은 신인 배우들의 활약도 기대되지만 홀수년 개봉 징크스는 조금 걱정된다.

관련기사 : <여고괴담5> 5,545:1 최종 합격자 발표  
Posted by 애드맨
여고괴담5 주조연 공모전의 결과가 궁금해서 맥스무비에 들어갔더니 팝업창 하나가 떴다.
과연 접수비가 얼만지 궁금해서 주조연배우 공모전에 직접 참가해보았다. 일단 기본 정보와 자기소개 등을 허위로 입력하고 휴대폰 결제를 클릭하니 사진 파일을 두장 이상 첨부하라고 한다. 이미 내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던 사진 파일 두 장을 첨부하고 휴대폰 결제를 클릭했더니 최종 결제 단계로 넘어갔다.

접수비 결제가 완료되어야만 최종 참가 신청이 완료된다고 했지만 접수비가 10,000원이라는 사실을 알았으므로 접수비 결제는 하지 않았다. 주조연배우 공모전 접수비 결제단계 창을 닫고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이거 참 매우 훌륭한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옥빈은 여고괴담4 오디션 때 4,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을 맡았기 때문이다. 여고괴담5 오디션의 경쟁률이 여고괴담4 때와 비슷하다면 여고괴담 제작사는 영화를 만들기도 전에 대략 4,500만원에서 공모전 개최 비용을 뺀 만큼을 벌 것이다. 만약 접수비를 10,000원이 아니라 20,000원으로 책정했다면 영화를 만들기도 전에 대략 1억에서 공모전 개최 비용을 뺀 만큼을 번다는 이야기다. 만약 50,000원으로 책정했다면!! 유료 주조연배우 공모전이라니...아..아무리 생각해봐도 정말 훌륭한 아이디어라서 흥행도 잘 될 것 같다. 이젠 기대된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관련 포스팅 : 2008/09/18   여고괴담5 걱정된다 [10]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