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1.08 우앗 엄청난 미인!
  2. 2009.06.09 앤잇굿 블로그 개설 2주년 기념시
  3. 2007.10.23 망해가는 영화사 직원의 퇴짜
[쿠키人터뷰] <해운대> 1100만의 보이지 않는 힘 ‘영화인’  

넘 분위기 있으시다~!

Posted by 애드맨
제목 : 블로그와 나

친구들은 영화인이 되었고 나는 블로거가 되었다.

그것이 나를 사랑하는 것이라 믿었다.

그래, 후회는 없다!

p.s.

Posted by 애드맨

회사에 들이밀었다 퇴짜 맞은 아이템을 사장시키기 아까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아는 피디나 작가들에게 들이밀었다가 또 퇴짜 맞았다. 내 아이템을 왜 몰라주냐고 항의하자 회사에선 어떻게든 할 수 있으면 해보라고는 했지만 차마 공개적으로는 못하고 은밀히 들이밀었다가 퇴짜 맞은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만약 다른 회사에서 내 아이템을 좋아해서 계약하자고 하면 우리 회사와 어떤 식으로 공동 제작을 이끌어내야 하나 어쩌나 걱정도 했지만 이젠 괜한 걱정이 뭔지 알게 되었다. 회사에서 이게 뭐가 재밌는지 모르겠다며 퇴짜 놨을 땐 이 세상 어딘가에는 반드시 나의 아이템을 알아보는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수많은 사람에게 모니터를 돌려본 결과 영화사에서 아이템을 선정하는 기준은 놀라우리만큼 비슷해 한번 퇴짜 맞은 아이템을 누군가 발견해줄 확률은 극히 희박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비록 이 영화사에선 퇴짜 맞았지만 내 아이템과 궁합이 맞는 영화사가 어딘가 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희망은 쪽팔림의 지름길이다. 영화를 발견하는 일은 정성일 평론가만이 할 수 있는 것 같다. 나 잘났다고 설치지 말자.


나는 그저 감사히 월급을 받으며 위에서 시키는 일이나 열심히 하며 살아야 될 팔자일지도 모른다. 이럴 땐 그나마 나에게 그동안 월급을 준 대표님이 그렇게 고마우실 수가 없다. 대표님과 나를 뽑아준 윗사람들이 아니었다면 나는 아무 가치도 없는 존재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어떻게든 회사에 붙어있어야겠다.


너무 정확히 주제파악을 해버려 의기소침해지기 전에 네이버에서 내 이름을 검색해보았다. 나의 동명이인 중에는 훌륭한 사람들이 많아서 가끔씩 그들의 정보를 볼때마다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나도 언젠가는 영화사에 시나리오나 아이템을 들이밀었다가 퇴짜는 맞지 않는 출세한 동명이인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그런 존재가 되고 싶다.


내 이름 검색을 완료한 후 검색에 재미가 들려서 안부가 궁금했지만 절대로 먼저 전화하지 않는 영화인 이름을 검색해보았다. 동명이인들 정보만 뜨는 걸로 봐선 현재 딱히 잘 나가는 것처럼 보이는 영화인은 없었다. 좀 더 자세한 검색을 위해 영화인 데이터베이스 검색을 해보니 그나마 그동안 무슨 영화를 하며 살아왔는지 정도는 알 수 있었다. 별 거 없었다. 그 중에는 내 아이템을 퇴짜놓은 영화인도 포함되어 있다.


우리끼리 백날 니가 잘나가네 내가 잘나가네 눈치 싸움을 벌여도 결국 네이버나 다음같은 넓고 넓은 포탈의 세계에선 아무 것도 아닌 존재일 뿐이다. 그냥 소시민일 뿐이다. 딱히 할 일이 없어서 다른 직원들 이름을 검색해보았다. 마찬가지였다. 이 작은 회사 안에서는 니가 높네 내가 낮네 위아래가 있지만 회사 밖으로 나가면 모두가 젊은 영화인일 뿐이다.


마지막으로 나에게 비록 월급이 계속 밀리고는 있지만 그나마 월급을 챙겨준 고마운 대표님의 이름을 검색해보았다. 역시 훌륭하시다. 몇 년 전 사진이지만 훤칠하니 잘 나왔고 인터뷰 기사도 몇 개 있다. 자랑스럽다. 다만 그때 그시절 사진과 지금 대표의 모습은 같은 사람이라는 걸 믿기 힘들 정도로 거리가 있는데 세월 탓일까 영화판 탓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들이밀었다가 퇴짜 맞은 아이템을 다른 회사에 들이밀었다가 퇴짜 맞을 때마다 나중에 꼭 훌륭한 사람이 되서 복수하고야 말겠다는 다짐을 한다. 도대체 이 정도면 됐지 뭘 더 바라는 건지.


맏언니는 조만간 우리팀끼리 회식 한번 하자는데 무슨 얘기를 하려고 평소 안하던 회식을 하려는걸까?
무섭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