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 넷플릭스 가입 이후 거의 석 달간 한국 영화는 물론 드라마와 예능까지 멀리 하다 보니 문득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하는 영화를 보고 싶어져서 봤다. 외국 여행 오래 하면 신라면이랑 김치를 먹고 싶어진다더니 그 기분을 알 것 같았다. 그럼 뭘 볼까 고민하다 올 해 최고의 히트작이 박스오피스 700만을 돌파한 공조라길래 봤는데 확실히 한국 배우가 나와서 한국말로 연기를 하니 자막을 읽지 않아도 돼 몰입감이 남달랐고 같은 한국 사람이 액션을 해서 그런지 액션 장면도 유달리 박진감 넘쳐보였다. 추격 씬에선 막 나도 모르게 손에 땀이 쥐어졌다. 역시 한국인에겐 한국영화다. 남북 형사의 공조라는 소재도 참신했다. 남북 소재 영화는 오로지 한국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엔 이런 영화 절대 없다.

 

그런데 중반쯤 되며 초반의 낯섬과 반가움이 사라지자 영화의 단점이 하나 둘씩 눈에 띄기 시작했다. 현빈 멋있고 액션은 좋은데 북한군 연기는 어딘지 모르게 아쉬웠고 유해진은 구수한 맛이 참 정감 있어 좋았으나 럭키때보다 안 웃겨서 실망스러웠다. 윤아는 현빈이랑 뭔가 있을 줄 알았는데 별 거 없이 사라져버려 드라마에 비유하자면 중도하차한 느낌이었고 결정적으로 후반으로 갈수록 이야기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헐리우드 B급 액션 영화스러워져서 초중반까지의 흥이 다 식어버렸다.

 

그런데 이상하게 영화가 별로라는 느낌은 전혀 없고 불쾌하거나 불만스럽지도 않다. 극장에서 봤어도 돈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을 것 같다. 그럭저럭 볼 만 했다. 가장 큰 이유는 현빈이 멋있고 액션 씬이 100억이라는 제작비에 걸맞게 화끈했기 때문이다. 클라이막스 전까진 지루하지도 않았다. 이제와 생각하니 윤아의 상큼한 애교 연기도 한 몫 한 것 같다. 아이돌 연기라고 평가절하 할 게 아니었다. 볼 때는 몰랐는데 만약 윤아와 현빈의 성적 긴장감이 없었다면 영화가 많이 루즈하고 다소 우중충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700만이라는 스코어가 납득이 된다.


p.s.


 


Posted by 애드맨



‘봄’에서 첫눈에 반했고 ‘간신’부터 믿고 보고 있는 이유영 때문에 봤지만 류혜영이 기억에 남는다. 오프닝에 교복 차림으로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범상치 않았다. 존재감이 너무 강렬했다. 아니 지나치게 강렬했다. 생기가 너무 발랄했다. 배우가 연기를 못해서가 아니라 생기가 너무 발랄해서 영화 속에 녹아들지 못하는 경우는 처음 본 것 같다. 굳이 따지자면 이건 배우 잘못은 아니고 감독 잘못이겠다. 톤앤매너가 확 튀었다. 가만 냅둬도 튀는 배우에게 짧은 교복 치마 입히고 허벅지까지 클로즈업 해버리니 영화에 몰입할 수가 없었다. ‘응답하라 1988’에도 주연 급으로 나온다는데 금방 탑스타 되겠다. 키이라 나이틀리 닮은 것 같다. 암튼 류혜영이 퇴장하고나서야 간신히 영화 내용을 따라가기 시작했는데 조단역 배우들이 하나같이 씬스틸러급들이라 볼 때는 흥미진진하게 봤지만 며칠 지나고 나니 뭘 하려는 영화였는지 잘 모르겠다. 뭐가 너무 많거나 산만하진 않지만 장르들을 왜 이렇게 붙여놨는지 잘 모르겠는 느낌? 범인은 금방 밝혀지고 범행 동기는 애매하고 추격&추리 과정은 심심하다. 음악이 스릴러 느낌을 내려고 고군분투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애초에 스릴러로 기획된 게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주원과 이유영의 판타지 멜로였음 더 재밌었을 것 같다.

 

p.s. 아, 윤다경 누님 뒤태도 임팩트 있었다. 아직도 아른거린다.


관련 포스팅

더폰 vs. 특종: 량첸살인기 vs. 그놈이다 흥행순위 예상 적중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0.08.26.


메인카피

필살 복수가 시작된다!


줄거리

틈만 나면 자살을 시도하는 남자 민호(천호진). 뇌 질환과 끊임없는 자살 시도로 병원에 장기 투숙중인 그의 병실에 상업(유해진)이 들어온다! 일생을 걸고 찾아서 반드시 내 손으로 죽이고 싶었던 바로 그 놈! 기억 상실에 전신마비가 되어 만신창이의 모습으로 들어왔지만 결코 봐줄 수 없다. 성치 않은 몸뚱아리의 민호, ‘놈’을 죽이기 위해서는 어떻게든 살아야 한다. 어느 날 눈 떠보니 병실에 누워 있는 상업. 자기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전신마비로 꼼짝 없이 누워있는 그의 옆 침대에 서슬 퍼런 눈으로 노려보는 민호가 있다. 같은 환자 처지에 왠지 거슬리는 그 놈. 밤마다 누가 린치를 가하는지,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머리 아프고, 삭신도 쑤신 상업. 차츰차츰 돌아오는 기억 속에 민호에 대한 적개심은 더욱 커져가는데… .


기대

감독이 두 명


우려

꽃미남이 안 나온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컨셉이 매력적이다. 재기발랄하고 유머러스하다. 그냥 줄거리만 봐도 재밌다. 과연 예고편에서도 범상치 않은 포스가 흘러넘친다. 내 느낌에 이건 그냥 그렇고 그런 엉터리 영화는 아니다. 재미가 있는지 없는진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최소한 똑똑하고 영리한 영화라는 확신이 든다. 아니나 다를까 감독이 두 명이다. 코엔 형제나 워쇼스키 형제(?)처럼 두 명이 머리를 모아 만들었으니 한 명이 만든 영화보다는 똑똑할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2009년 영화진흥위원회 장편영화 제작지원 사업에서 가장 뜨거운 호평을 받은 작품이라고 한다. 객관적인 검증까지 받은 셈이다. 예고편에 갯벌이 나왔기 때문이 아니더라도 <영화는 영화다>처럼 아무도 예상 못한 의외의 흥행 성공작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어쩌면 2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하다는 걸출한 신인 감독이 탄생할 수도 있겠다. 그런데 타이밍이 안 좋다. 최근 한국에서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려면 주인공이 꽃미남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설경구의 <열혈남아>가 흥행에 실패하고 원빈의 <아저씨>가 흥행에 성공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만약 원빈이 <열혈남아>에 나오고 설경구가 <아저씨>에 나왔다면 흥행 성적도 반대였을 것이다. <영화는 영화다>의 주인공이 소지섭, 강지환이 아니었다고 생각해보면 간단하다. 언뜻 생각해봐도 여자 관객들은 원빈같지 않은 아저씨 두 명이 죽기 살기로 싸우는 이야기보단 꽃미남 두 명이 죽기 살기로 싸우는 이야기를 더 보고 싶어 할 것 같다. 간호사만 예뻐봤자 소용없다. 남자 주인공이 예뻐야한다. 걱정된다.

 

p.s. 간호사가 참 예쁘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2008.09.25.

메인카피
살고 싶다면...운반하라!
틀키지 말 것 멈추지 말 것 그 누구도 태우지 말 것

줄거리
사건 발생, 24시간 전 _ 딸을 살리려면 돈을 구하라! 어린 딸과 홀어머니를 돌보며 생계수단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평범한 트럭 운전사 철민. 선천적으로 심장이 약한 딸이 갑자기 쓰러지고, 그는 딸의 수술비를 위해 위험한 도박판에 끼어든다.

18시간 전 _ 싣지 말아야 할 것을 실은 트럭! 사기 도박으로 인해 자신의 전 재산과도 같은 트럭마저 빼앗기게 된 철민은 자신의 목숨과 딸의 수술비를 위해 조직 보스의 살인 현장 뒤처리를 맡는다. 단 하루, 24시간 동안 트럭에 실은 시체를 처리해야 하는 철민.

12시간 전 _ 위험한 남자와의 피할 수 없는 동행이 시작된다! 장맛비를 뚫고 달리는 트럭 하지만 도로 곳곳에는 경찰들의 검문소가 세워지고 이로 인해 잔뜩 긴장하는 철민. 그 순간 외진 국도 위에서 한 남자가 트럭을 막아선다. 살인자의 눈빛을 가진 낯선 남자를 트럭에 태우게 되는 철민.

이제 남은 시간은 10시간. 시체를 실은 트럭과 정체를 알 수 없는 위험한 남자와의 동행! 진퇴양난에 빠진 트럭 운전사 철민은 과연 어떻게 이 위기를 헤쳐나갈 것인가?

기대
한국판 힛쳐
유해진, 진구 참신하다
한국의 외진 국도가 기대된다
철민이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갈지 궁금하다

우려
가을에는 멜로 영화

흥해예상
기대 > 우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량한 도로 위에서 펼쳐지는 힛쳐 스타일의 범죄, 스릴러는 한국에선 처음 시도되는 것 같은데 한국형 리얼리즘 범죄, 스릴러가 먹힌다는 요즘 트렌드와 맞아 흥행도 잘 될 것 같다. 유해진, 진구 투탑이 참신하고 진짜 남자 유해진의 살 떨리는 연기도 기대된다. 한국판 힛쳐의 배경으로 등장할 한국의 외진 국도는 어떤 모습일지도 궁금하다. 2006년 8월에 개봉했던 <타짜>의 대박 이후 정말 오랜 시간동안 잠잠했던 싸이더스fnh에서 간만에 한 껀 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가을엔 멜로라지만 트럭은 기대된다.

p.s. 세번째 포스터는 영 아니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