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은 거의 안 보는 편인데 박신양이 연기를 가르치는 콘셉트의 예능이 나왔다고 해서 찾아봤다. 1화는 감동적으로 봤다. 간만에 TV보며 울컥했다. 뜬금없이 나의 지난날들도 반성이 됐다. 박신양의 가르침 하나하나가 다 인상적이었다. 어딘가에 메모해두고 싶을 정도였다. 다들 잘 해주길 바랐지만 장수원을 가장 응원했다. 장수원과 유라의 ‘사랑과 전쟁’을 본방으로 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장수원의 ‘배우학교’ 이후의 활약이 기대됐고 언젠가 근사한 드라마나 영화에 캐스팅돼서 명연기를 펼쳐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1화를 다 보고 2화를 보기 전에 잠깐 라면을 끓여 먹고 있는데 문득 나도 연기 수업을 들은 적이 있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사실이다. 영화과에 다녔지만 연기 수업도 들었다. 그때 그 교수님도 제법 혹독했었다. 박신양과 똑같진 않았지만 대충 비슷한 분위기였다. 내가 알기론 외국은 모르겠는데 한국 연기 수업은 대충 다 저런 분위기다. 그리고 그때 그 수업을 같이 들었던 학생들도 몇몇 떠올랐다. 대충 스무 명 쯤 됐던 것 같은데 그들 중에 지금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는 거의 없다. 아니 한 명도 없다.


어느 연기 교수님은 학기 초에 학생들을 볼 때마다 안쓰럽다는 말을 했었다. 배우만큼 노력과 결과가 랜덤인 일도 없기 때문이다. 배우라는 게 배운다고 되는 게 아니고 특히나 여학생들의 경우엔 연기력만으로는 절대로 극복할 수 없는 캐스팅의 벽에 부딪힐 게 뻔히 보여 연기를 가르칠 게 아니라 양심상 일찌감치 다른 길을 권하고 싶을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라고 했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2화를 보니까 1화를 볼 때는 안 보이던 게 보였다. 확인할 길은 없지만 아마 저 멤버들 중에서 연기 수업을 처음 받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박신양이 내주는 숙제들도 처음이 아닐 것이다. 똑같진 않을 수 있지만 대충 비슷한 숙제들은 많이 해 봤을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검색해보니 장수원은 경희대 연극영화과 출신이다. 갑자기 박신양이 1화에서 학생들에게 했던 연기를 왜 배우고 싶냐는 질문이 떠오르며 피식 웃음이 나왔다. 이건 취업 면접 때 면접관들이 흔히 하는 우리 회사에 왜 지원했냐는 질문과 다를 게 없다. 연기를 배우는 이유는 별 게 없다. 드라마나 영화에 한 번이라도 더 출연해 언젠가 스타가 되어서 부귀영화를 누리고 싶기 때문이다. 잠깐 속았다는 기분이 들었는데 이건 예능을 다큐로 착각한 내 잘못이다.


그런데 굳이 이런 생각들 때문이 아니더라도 2화는 재미가 1화보다는 덜했다. 원래 연기 수업 구경이라는 게 재미가 있을 수가 없다. 역시나 시청률도 1화보다 떨어졌다. 3화 예고를 보니 발레하는 장면이 나오던데 설상가상이다. 계속 이런 식이라면 시청률은 더 떨어질 것이다. 아무리 발레가 연기에 도움이 된다지만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건 연기 수업이 아니다. 제작진들도 나처럼 예능을 다큐로 착각한 게 아닌가 싶다. 이 예능에서 가장 흥미로운 건 캐릭터들 사연인데 배우학교의 콘셉트 상 그 쪽으론 더 이상 나올 게 없으니 제작진들도 답답했을 것 같다.


이건 좀 다른 얘기다. ‘배우학교’의 소개 영상에서 신입 학생들이 마치 ‘죽은 시인의 사회’의 한 장면처럼 책상 위에 올라가 있는 장면이 있으니까 하는 말인데 지금 생각하면 닐은 아버지의 강요대로 군사학교에 가는 것도 나쁘지 않았을 것 같다. 배우라는 직업에 정년이 있는 것도 아니고 배우가 되겠다고 뻔한 연기학교에 가서 남들 다 하는 연기 수업을 듣는 것 보다는 군사학교에서 또래 배우 지망생들과는 전혀 다른 경험을 해 보는 게 길게 보면 연기 인생에도 더 도움이 됐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안타깝다.


p.s. 오 캡틴 마이 캡틴


Posted by 애드맨

<무서운 놈과 귀신과 나>를 보니 지난 주에 했던 <빨강사탕>이 얼마나 수준 높은 단막극이었는지 알 것 같다. 사람들이 괜히 노희경 노희경 하는 게 아니었다. 그런데 박연선도 스타 작가 아닌가? 혹시 기대가 너무 컸던 걸까? 하지만 스타 작가의 단막극에 그 정도 기대는 당연한 거 아닌가? 처음에 이원종이 룸싸롱에서 조폭들과 부어라 마셔라 흥청망청 놀 때까지는 괜찮았다. <파이란>같은 남성미 물씬 풍기는 드라마를 보게 될 것 같아 반가운 마음에 조금은 설레이기까지 했다. 보기 드물게 참신한 마스크를 가진 미모의 여고생 귀신이 아무 말 없이 이원종을 쫓아다닐 때까지도 나쁘지 않았다. 여고생 귀신이 입고 있는 교복이 교복이라기보다는 업소복(?) 같아서 조금 불편하긴 했지만 뭐 나쁘진 않았다. 중요한 건 의상이 아니라 이야기니까. 그러나 불량 청소년들이 음료수 자판기를 방망이로 때리는 장면부터는 조금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정말 뜬금없는 장면이었기 때문이다. 불량 청소년들의 불량함을 그렇게 밖에 설명할 수 없었던 걸까? 한강 고수부지에서 비행 청소년과의 대화 장면부터는 이 드라마가 어쩐지 괜찮은 드라마가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아니나 다를까 여고생 귀신의 정체가 설마 OOO였을 줄이야! 이원종이 뜬금없이 코피를 흘린 이유가 설마 <천장지구>에서 유덕화가 코피를 흘린 이유와 같을 줄이야! 무엇보다 드라마가 그냥 그렇게 끝나버릴 줄이야! 단막극 부흥이라는 취지를 내가 잘못 이해하고 있었던 걸까? 단막극의 부흥을 위해 시청률이 아니라 퀄리티로 승부하려는 건 줄 알았다. 내가 기억하고 있는 단막극은 겨우 이 정도가 아니었던 것 같은데 혹시 단막극은 예전 그대론데 나만 달라진 걸까? 아니면 드라마 수준이 너무 높아서 내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걸까? 하긴 그럴 수도 있겠다. 드라마를 정독했지만 아직까지도 기획의도가 짐작조차 되지 않는다. 그냥 조금 안타까웠다. 그나저나 다음번 드라마 극본 공모전이 언젠지 한번 알아나 봐야겠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