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포스팅

인천상륙작전 500만 넘을까?


Posted by 애드맨



언론 시사회 직후 제목은 ‘인천상륙작전’이 아니라 ‘인천상륙준비작전’이 어울리고 장르는 ‘전쟁 영화’라기보다는 ‘첩보 영화’에 가깝다는 평이 나왔을 때부터 불안했다. 천만은 커녕 500만도 못 넘을 줄 알았다. 첩보 영화는 잘 만들기도 어렵고 잘 만들어봤자 한국에선 본전인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당장 걸작 첩보 영화로 일컬어지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나 ‘스파이 브릿지’를 생각해보면 그 비스 무리한 한국판을 아무리 잘 만들어봤자 대박과는 거리가 멀 거란 생각이 든다. 이동진 평론가가 ‘무비썸 인천상륙작전 편’에서 만듦새를 비교하며 언급한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타란티노라도 첩보영화로는 한국에서 안 되는 것이다. 한국에서 첩보 영화가 잘 되려면 ‘본’ 시리즈나 ‘미션 임파서블’이나 ‘베를린’처럼 첩보는 거들 뿐이고 메인은 따로 있어야 되는데 ‘인천상륙작전’에선 그게 과연 뭘 지 쉽사리 짐작이 되질 않았다. ‘태극기 휘날리며’와 ‘마이웨이’가 버티고 있는 한 전투 씬 만으로는 약할 것 같았다. 게다가 실화가 바탕이어서 각색에 한계가 있었을 것이고 이재한 감독은 ‘내 머리 속의 지우개’나 ‘사요나라 이츠카’ 같은 감성 멜로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이어서 더 불안 불안했다.


여러모로 어떤 영화일지 궁금하긴 했지만 평론가들의 근래 보기 드물었던 만장일치 혹평 세례까지 접하고는 차마 보러 갈 엄두가 나질 않았는데 어젯밤에 오늘쯤 개봉 5일 만에 200만을 돌파할 거란 뉴스를 접하고는 흥행의 이유가 너무 궁금해져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당장 가서 보고 왔다. 영화가 진짜 형편없다면 극장에서 아무리 밀어준다 해도 5일 만에 200만 돌파는 불가능이다. 영화를 보니 언론 시사평대로 제목은 ‘인천상륙준비작전’이 맞고 장르는 ‘첩보 영화’에 더 가까웠다. 가장 궁금했던 게 흥행의 이유 그러니까 첩보와 전투 장면 말고 과연 뭐가 더 있을 지였는데 예상 외로 아무 것도 없었다. 영화만 놓고 보면 첩보와 전투 씬이 다였다. 그나마 첩보는 허술한데 너무 길고 전투 씬은 작고 짧고 싱거웠다.


설상가상 ‘똘이장군’ 같은 반공영화라는 혹평도 많았는데 내가 볼 땐 반공영화 느낌은 그닥 없었고 제작진도 반공영화라는 소릴 듣지 않으려고 치열하게 노력한 흔적이 보였다. 반공영화로 만드는 가장 쉬운 방법이 북한군을 악마로 만드는 건데 (똘이장군에서처럼) 이 정도면 북한군이 사람으로 그려졌다고 봐야 하고 실제로 인천 지역의 민간인을 부당하게 괴롭히는 장면도 없었던 것 같다. 이범수만 봐도 알 수 있다. 못된 짓을 하게 만들려면 얼마든지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정재와의 총격전 중에 여자 웨이트리스를 방패삼는 장면이 있길래 조만간 진세연도 모질게 괴롭힐 줄 알았다. 아마 진세연을 괴롭히는 씬이 딱 한 씬만 있었어도 훨씬 더 반공영화 느낌이 났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반공영화 느낌을 자제한 이유는 아마도 제작진이 천만 영화를 만들려다보니 왼쪽과 오른쪽 관객이 모두 필요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반공영화든 아니든 여기까지만 보면 흥행이 잘 될 이유가 없다. 그러나 영화 외적인 뭔가가 있었다. 국가대표 축구 시합이 경기의 수준이나 선수의 역량이 뛰어나서 시청률이 높은 게 아니듯 이 영화도 만듦새나 배우의 연기력이 중요한 게 아니었다. 맥아더의 실체도 중요치 않다. 그저 도탄에 빠진 민중을 구원해줄 신과 같은 존재와 승리의 기억이 필요했을 뿐이다(이왕이면 실존인물이거나 실제 사건이면 더 좋고). 실제로 영화 속의 맥아더는 시종일관 거의 신처럼 묘사된다. 결과적으로 이 영화는 웰 메이드 전쟁 첩보영화는 아닐 지라도 6.25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을 배경으로 맥아더라는 상징을 내세워 관객들의 난세에 영웅을 갈구하는 심리와 애국심이라는 마지막 도피처를 제공하는 데에는 충분히 성공했다. 거기에는 이재한 감독의 감성적인 연출 스타일도 크게 한 몫했다. 우려와는 달리 감독 선정이 탁월했던 셈이다. 애초에 관객의 이성이 아니라 감성에 호소하는 영화를 만들 생각이었던 것 같고 그 쪽 방면으로는 이재한이 최고이기 때문이다. 딱 하나 아쉬운 게 오프닝이다. 초반에 낙동강의 치열한 전투 장면이 있었어야 했다. 그래야 볼꺼리는 물론이고 맥아더의 영웅미도 더 부각되었을 것이다. 오전 11시 타임 꺼 봤는데 관객 대부분이 중장년층이었다. 천만 넘을 것 같다.


관련 방송

이동진의 무비썸 인천상륙작전


관련 포스팅

부산행.. 인천상륙작전.. 쌍천만..


Posted by 애드맨



아 제발..ㅠㅠ


관련 포스팅

인천상륙작전 500만 넘을까?

부산행 vs. 인천상륙작전 흥행순위 예상(?)


p.s. cj cgv




Posted by 애드맨



예상이고 뭐고 둘 다 천만 넘게 해 주세요 ㅠㅠ


부디 제발 쌍천만 ㅠㅠ


p.s. CJ CGV



Posted by 애드맨




ibks 싸이트를 가 보니 관객 수가 손익분기점인 500만을 넘길 때부터 개인 투자자들에게 수익금을 나눠주는데 천만을 넘기면 수익률이 무려 54.6%라고 한다. 제작사가 태원 엔터테인먼트고 감독이 이재한이고 배급사가 CJ라는 걸 알고 솔깃해서 담글까 말까 고민을 좀 했는데 ‘CJ CGV’에 몰빵한 상태여서 여유가 없었다(요즘 CJ CGV 때문에 미치겠다). 비록 담그지는 못 했지만 그냥 재미로 과연 관객 수 500만을 넘길지 차분하게 분석을 해 보았다. 일단 ‘인천상륙작전’과 비슷한 영화들의 관객 수를 검색해보니 태원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이재한 감독의 전작 ‘포화 속으로’가 330만, NEW에서 투자, 배급한 ‘연평해전’이 600만이다. ‘인천상륙작전’은 CJ에서 투자, 배급하고 리암 니슨과 이정재가 나온다. 개봉 시기를 6월 25일 쯤에 맞추고 분위기만 잘 조성하면 500만 정도는 충분히 넘기고도 남을 것 같다. 시나리오가 별로여도 잘 될 것 같다. 다만 개봉이 7월 말 예정이던데 그 때면 여름 성수기 한 복판이라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들도 많이 개봉할 테니 천만까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500만은 넘을 것 같다.


관련 싸이트

인천상륙작전 영화펀딩


p.s. 투자 조건 등등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