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감독협회 정인엽 이사장의 요구
1. 배우 문성근과 명계남은 영화계를 떠나라
2. 영진위는 해체하고 영화은행과 영상진흥원을 설립하라


기자회견까지 열어서 은퇴와 해체를 주장할 정도면 이미 뭔가 결정된 것 같은 분위기다. 대기업 자본으로 만들어지는 상업영화들은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 같지만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을 받아야만 제작될 수 있는 독립영화들의 경향에는 어떤 식으로든 변화가 예상된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감독협회 정인엽 이사장
지난 10년간 정치권력과 결탁한 몇몇 영화인이 장악한 영화진흥위원회가 국고로 지원된 영화 자금을 전횡했다. 영진위는 해체돼야 하고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은 개정돼야 한다. 김대중 정부가 1999년 영화진흥공사 대신 만든 영진위가 8년 동안 2980억 원의 돈을 썼는데 영화 진흥과 상관없이 정치적 색깔에 따라 각 단체에 돈을 지원했다. 공사 시절 14개였던 지원 단체가 현재는 157개다. 문성근 씨가 초대 이사장을 지낸 스크린쿼터 문화연대 등이 8년간 13억 원을 썼는데 이는 정부 돈을 가지고 정부를 상대로 스크린쿼터 사수 운동을 한 셈이다. 영진위의 상당수 위원들과 관련 기관의 인사들이 소수의 ‘친노 세력’으로 채워지고 그들이 영화계를 장악했다. 영진위 위원장은 한겨레신문 출신이자 원혜영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의 부인인 안정숙 씨가 맡고 있고 이현승(영화감독) 부위원장과 김동원(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 위원은 ‘노무현을 지지하는 문화예술인 모임(노문모)’ 회원이다. 위원장을 포함한 9명의 위원은 문화관광부 장관이 위촉한다. 영진위를 해체하고 금융전문기관이 관리하는 영화은행을 설립해 영화발전기금을 제작비로만 활용하게 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예대 영화과 강한섭 교수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정부 주도로 영화 산업을 키우겠다고 했지만 지난해 한국 영화의 수익률은 ―62%였고 제작 편수, 수출 등에서 10년 전으로 돌아갔다. 이는 영진위의 정책 실패를 말해 주는 것으로 대책이 시급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진흥위원회 김혜준 사무국장
그동안 영진위가 제작 지원 등으로 소진한 예산은 763억 원이며 영상투자 펀드와 융자 등 간접 지원을 포함한 운용 총액이 약 2700억 원이다. 그 돈을 모두 써 버렸다는 것은 사실 왜곡이다. 공사 시절과 달리 지금은 사업 중심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장애인 영화제나 인권 영화제 등을 합쳐 100군데가 넘는다.




영화진흥위원회 측 익명의 관계자

3천억 원이라는 큰 돈이 전횡됐다면 그동안 영화계에서 가만히 있었겠느냐. 영진위는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새로운 진흥 정책을 발명하다시피 했다. 제작가협회, 영화산업노조 등 영화에 종사하는 다양한 단체가 있는데 영진위가 전횡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주장이며 정권 교체기를 틈탄 무리한 주장으로 보인다.




흥행예상
영화감독협회 기자회견 < 나훈아 기자회견


 영화감독협회 정인엽 이사장의 영진위 해체 성명서 발표와 나훈아 기자회견이 같은 날 개봉한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