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영화는 청춘영화 빼고는 다 별로다. 특히 블록버스터는 실소가 나올 정도로 별로다. 최근에는 ‘진격의 거인’과 ‘테라포머스’가 진짜 웃겼다. 둘 다 무슨 어린이용 특촬물 보는 줄 알았다. ‘아이 엠 어 히어로’는 그나마 좀비영화여서 기대를 하고 봤다. 일본이 청춘영화를 잘 만들지만 저예산 B급 호러물 중에서도 종종 인상 깊은 작품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렇게 혹시나 하고 봤는데 아주 나쁘진 않았지만 좋지도 않았다. 이건 일본영화계 특유의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제작위원회 시스템의 한계 같기도 하다. 너무 원작 그대로 만들었다. 검증된 원작의 재미를 훼손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 이상도 나오지 않는 것이다. 방대한 원작을 어떻게 각색했을지 궁금했는데 이렇다 할 각색 없이 초반부의 영화 한 편 분량만 뚝 잘라서 그대로 만들었을 뿐이다. 자연히 이야기가 완결된 느낌이 없고 16부작 미니시리즈의 초반 4부 본 느낌이다. 아마 한국에서라면 원작 훼손의 리스크를 무릅쓰고서라도 중후반부부터 대폭 각색에 들어갔을 것이다. 시리즈화가 된다 해도 그닥 기대는 되지 않는다. 원작 자체가 후반부로 갈수록 지리멸렬 흐지부지해지기 때문이다. 원작에서도 그랬는데 주인공이 여고생과 함께 모험을 떠나기 전까지만 잠깐 재밌었다.


Posted by 애드맨



‘태극기는 휘날리며’ 이후 이런 유의 감동은 처음이다. 좀비 영화는 한국에선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시나리오 이렇겐 쓰지 마라’ 시리즈 중 ‘좀비 이야기는 쓰지 마라’ 편에서도 언급했듯 좀비 영화는 작가가 시나리오만 잘 쓴다고 되는 게 아니고 특히나 요즘 좀비 영화는 점점 스케일이 커지는 추세이므로 그럴듯한 좀비 영화는 돈과 시스템이 받쳐주는 헐리우드에서만 가능한 줄 알았다. 한국형 좀비 영화 ‘부산행’이 몇 달 전에 칸느에서 호평을 받았다고 해서 그저 영화 속에 담겨 있을 사회 비판적 메시지 플러스 아시아에서는 보기 드문 블럭버스터 좀비 영화니까 한 수 접고 봐줬으려니 했다. 몇 달 뒤 언론 시사회 평도 좋길래 그 역시 사회 비판적 메시지 플러스 한국형 블럭버스터 좀비 영화는 처음이니까 한 수 접고 봐줬으려니 했다. 개봉 이후 빠른 속도로 관객 수가 늘어나는 걸 보면서는 사회 비판적 메시지 플러스 한국형 블럭버스터 좀비 영화는 처음이니까 플러스 딱히 볼 게 없어서 그런 줄 알았다.


그런데 천만이 넘는 걸 보고는 생각이 바뀌었다. 천만은 사회 비판적 메시지만으로는 불가능한 숫자이기 때문이다. 천만 돌파 못하면 나중에 IPTV로 보려고 했는데 천만 돌파 뉴스를 접하자마자 극장에 갔다. 과연 사회 비판적 메시지 말고 뭐가 더 있을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첫 좀비를 보자마자 깜짝 놀랐다. 좀비들이 헐리우드 영화에서나 봐왔던 퀄리티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이 정도 퀄리티가 가능할 줄은 몰랐다. 좀비역 배우들의 열연도 놀라웠다. 좀비 연기라는 게 조금만 어설프면 웃기기 마련인데 하나도 어설프지가 않았다. 좀비떼 구현도 훌륭했다. ‘월드워Z’에 비해서도 전혀 꿀리지 않았다. 영화를 다 보고 나서는 우리 대한민국이 누가 뭐래도 좀비 영화 강국에 등극했단 생각에 은근히 감개무량 뿌듯했다. 이제 한국은 우주 배경 SF 빼고는 다 되는 것 같다. 대단하다.


관련 포스팅

좀비 이야기는 쓰지 마라


Posted by 애드맨



시나리오 이렇겐 쓰지 마라 시리즈 중


좀비 이야기는 쓰지 마라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