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일

2015.06.


흥행예상

기대 > 우려


2015년은 그 해 가장 먼저 개봉하는 공포영화는 무조건 흥행에 성공한다는 한국 공포영화 흥행의 법칙이 깨진 해로 기록될 수도 있다. ‘검은손때문이다. 최종 스코어가 전국 관객 11,650명이다. 올해 앞으로 어떤 공포영화가 개봉하든 관객 수가 이보다 적긴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검은손은 올해 첫 공포영화라고 보기 어렵다. 그렇게 개봉 일만 놓고 따지자면 3월에 개봉한 살인캠프가 올해 첫 공포영화다. 그러나 살인캠프를 두고는 아무도 올해 첫 공포영화라고 하지 않는다. 3월은 공포영화 시즌이 아니기 때문이다. 올해 처음으로 개봉하는 공포영화라는 건 공포영화 시즌이 시작된 후 가장 먼저 개봉한다는 뜻이다. 4월도 마찬가지다. 3월과 4월은 가족영화 시즌이지 공포영화 시즌이 아니다. 적어도 5월 말은 되어야 진정한 공포영화 시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야말로 올해 가장 먼저 개봉하는 한국 공포영화라고 할 수 있다. 기대된다. 제작이 '분홍신'의 청년필름이고 감독이 네임드고 박보영이라는 탑스타도 출연한데다 올해 첫 공포영화이기 때문이다


관련 포스팅

한국 공포영화 흥행의 법칙


관련 기사 

올해 첫 한국공포물 검은손



Posted by 애드맨


<소년, 소년을 만나다> 두번째 이야기 : <친구사이?>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해피엔드>를 탄생시키며 한국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명제작자 김조광수가 두 번째 연출작 <친구사이?>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그의 블로그에 공개된 <친구사이?>의 시나리오를 읽어보았는데 이번 작품도 그에게 유의미한 흥행 수익을 안겨주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물론 김조광수도 그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 영화사를 10년 넘게 꾸려오며 산전수전 다 겪은 중견제작자가 그 정도 사실을 모를 리가 없다. 게다가 그는 이미 영화를 한번 만들어보았기 때문에 자기가 직접 영화를 만들면 어떤 일을 겪어야하는지 또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소년, 소년을 만나다>는 그냥 한번 만들어본 건 줄 알았다. 그런데도 그는 유의미한 흥행 수익을 안겨줄리 없는 영화를 굳이 또 고생해가며 만들겠다고 한다. 김조광수 정도의 중견제작자라면 좀 더 편하게 영화를 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해피엔드2>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아마도 그는 진짜로 영화를 사랑하나보다. <소년, 소년을 만나다> 때부터 김조광수의 행보를 관심있게 지켜보다 보니 흥행 수익만이 영화의 전부는 아닐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따라하고 싶지는 않다. 걱정된다.

관련포스팅 : 2008/01/25   김조광수 감독의 <소년, 소년을 만나다>는 잘 될까?[3]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
미정

영화 소개
버스를 타고 가던 민수가 오래전 자신에게 ‘삥을 뜯은’ 석이를 만나 따뜻한 눈빛을 주고받는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나리오를 썼고 버스에서 오래전 친구를 만난 일, 대학생 때 중학생 5명에게 ‘삥을 뜯긴’ 일 모두 실제 경험담이다.

기대
유쾌한 퀴어영화
디워 팬들의 관심
김조광수 대표의 감독 데뷔작

우려
김조광수 대표의 "영화가 잘 안 나오면 이런저런 핑계대고 완성 안 할 지도 모른다"는 소심함

흥행예상
올모스트 대박!!!

예전부터 김조광수 대표는 제작자보다는 감독이나 작가가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드디어 영화를 만든다고 한다. <소년, 소년을 만나다> 시사회에 심형래 감독이 참석해서 자리를 빛내주고 디워 팬들이 한번씩만이라도 관심을 보여준다면 대한민국 단편 영화 역사상 최고의 흥행 대박이 터질 것 같다. 김조광수 대표의 블로그에 가보니 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제작비를 모금한다고 하는데 그리 어려울 것 같진 않다. 영화도 잘 될 것이다. 단편 말고 장편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애드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우들의 나이대별로 사탕과 입술의 위치가 다르다.

40대 이미숙은 사탕을 제대로 물었다.
20대 김민희는 사탕을 입술에 붙였다.
10대 안소희는 사탕을 입술에 대기만 했다.

사탕과 입술의 위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궁금해하던 중 색화동 포스터가 생각났다.
다시 봐도 포스터는 청년필름이 정말 섹시하게 잘~찍었다.

청년 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