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부끄러워.
퀴즈왕이 일등 먹을 줄 알았는데..
상영관 수가 적긴 하지만 이렇게까지 안 될 줄이야..

그랑프리가 안 될 줄은 알았는데 한 달 먼저 개봉한 아저씨보다도 안 됐구나;;

관련포스팅

2010년 추석 시즌 개봉 한국영화 흥행순위 예상
Posted by 애드맨

1위. 퀴즈왕 9/16
2위. 시라노 연애조작단 9/16
3위. 해결사 9/9
4위. 무적자 9/16
5위. 그랑프리 9/16

1,2위 예상은 쉬웠으나 3,4,5위 예상은 어려웠다. 
3,4,5위는 근소한 차이로 순위가 정해지지 않을까 싶다.

<퀴즈왕>과 <그랑프리>에 대한 개인적인 감정은 전혀 없다. 

예상 이유
퀴즈왕 기대된다 
시라노 연애조작단 기대된다 
해결사 걱정된다 
무적자 걱정된다 
그랑프리 걱정은 안 된다 

Posted by 애드맨

개봉일

2010년 추석


메인카피

몸 좀 풀어볼까?


줄거리

살인 누명, 납치 지시, 감시 도청... 놈들의 작전에 걸려든 해결사의 목숨을 건 24시간 액션 질주


기대

화끈한 액션


우려

꽃미남이 안 나온다


흥행예상

기대 < 우려


한국의 액션 영화는 <아저씨>이후와 <아저씨>이전으로 나눌 수 있는데 <아저씨>이후의 액션 영화에서는 줄거리는 더 이상 중요치 않아졌다. 줄거리는 그저 배우가 화끈한 액션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멍석일 뿐이다. 액션 영화에 나오는 주인공의 행동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투덜대는 것은 멍석한테 너는 왜 바닥에 깔려만 있냐고 투덜대는 것과 같다. 멍석은 그저 잘 깔려 있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그러나 <해결사>의 멍석은 아주 잘 깔려 있지는 않은 것 같다. 사실 멍석을 잘 까는 것도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줄거리 소개를 보니 억울한 누명을 쓴 남자가 누명을 벗기 위해 24시간 고군분투한다는 이야기 같은데 그것만으론 좀 공허할 것 같다. 자꾸 <아저씨>랑 비교해서 미안한데 마지막으로 딱 한번만 비교해보자면 ‘아저씨가 소녀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와 ‘아저씨가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 중 어느 이야기가 덜 공허할까? 게다가 <아저씨>나 <해결사>나 아저씨의 액션 활극이라는 점은 같지만 아저씨라고 다 같은 아저씨가 출연하는 건 아니다. 설경구도 아저씨고 원빈도 아저씨지만 둘은 많이 다르다. 하필이면 <아저씨> 바로 다음에 개봉해서 비교당할 본격 액션 영화의 주인공이 <아저씨> 감독의 데뷔작의 주연이었던 설경구라는 점이 흥미롭다.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