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개봉작들인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의 흥행순위 예상은 매우 큰 차이로 어긋났다. 이번 여름 개봉작들인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의 흥행순위 예상은 작년보다 훨씬 큰 차이로 어긋났다.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의 흥행순위 예상도 역시나 어긋났다. 틀려도 너무 틀리다보니 얼마 전부터는 내가 정말 감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었다. 2등 할 줄 알았던 명량은 심지어 천칠백만이 넘었고 3등 할 줄 알았던 해적도 천만에 육박하고 있다. 나의 지난날을 반성하고 나름 흥행예상 실패 원인을 분석하다보니 앞으로는 적중시킬 자신이 조금은 생겼다. 다음 주 개봉작들인 제보자 vs. 마담 뺑덕 vs. 슬로우 비디오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마담 뺑덕은 소재가 친숙하고 정우성이 아낌없이 벗었다고 했고 무엇보다 CJ 배급이다. 이번 여름 흥행순위 1, 2위인 명량해적은 각각 CJ와 롯데 배급이었다. ‘슬로우 비디오는 차태현이 나오고 가슴 따뜻한 힐링 무비처럼 보여서 가을에 잘 어울릴 것 같고 라디오 스타에 나온 감독의 활약(?) 덕분에 호감도가 올라갔다. 게다가 12세 관람가여서 청소년 관람불가인 마담 뺑덕보다 관객 폭이 넓어 잘 하면 일등 할 것 같기도 했지만 어차피 한국의 메인 관객층은 청소년이 아니고 가족 동반 관람 시즌도 아니어서 일등은 힘들 것이다. 동체시력도 잘 감이 안 온다. ‘제보자는 잘 모르겠다. ‘명량같은 영화가 천칠백만 관객을 동원하는 나라에서 제보자같은 영화도 대박나는 경우는 있기 힘들 것 같다. ‘마담 뺑덕 > 슬로우 비디오 > 제보자의 순이 될 것 같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군도 vs. 명량 vs. 해적 vs. 해무 흥행순위 예상
두근두근 내 인생 vs. 타짜2 vs. 루시 vs. 명량 흥행순위 예상
'타짜2'를 보고.. 

 

Posted by 애드맨


군도가 일등 할 것 같다. ‘명량 vs. 군도’의 대결 구도가 왠지 ‘NL vs. PD’의 싸움(NL 승?)을 연상시키고 요즘 일본 돌아가는 꼴이나 주인공 캐릭터의 인지도를 보아선 명량이 일등 할 것 같은데 해양 전투 분량만 61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나서는 군도 쪽으로 기울었다. 아무리 해전 장면을 잘 찍었어도 61분 내내 재미를 느끼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해전 말고 다른 무언가에 집중했었어야 했을 것 같다.

해전은 잘 해봤자 본전이다. 아무리 잘 찍어봤자 멀리서 대포랑 불화살 몇 번 쏘고 결국은 배 위에서 치고 박고 싸울 테니 땅 위 싸움이랑 별 반 차이가 없을 것 같다. 그리고 해전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에서도 몇 번 봤는데 해전이라는 이유만으로 더 재밌거나 했던 것 같지는 않고 “우리도 헐리우드만큼 찍을 수 있어요”가 더 이상 통하는 시대도 아니어서 딱히 볼꺼리로 느껴지진 않는다. 그에 반해 군도엔 하정우와 강동원이 나온다. 그냥 다 필요 없고 하정우랑 강동원을 극장에서 보고 싶어 하는 관객만 삼백만은 될 것이다. 하정우와 강동원이 나오는데다 한국 최고의 씬스틸러들이 총출동했으니 재미없기도 힘들 것이다. 전투씬도 캐릭터별로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을 것 같다.

그 다음이 해무인 이유는 해적이 제일 걱정되기 때문이다. 해무는 원작이 탄탄하고 봉준호 제작에 김윤석과 박유천이 나오고 NEW 영화여서 뭔가 있을 것 같은데다 유일하게 사극이 아니라는 차별점이 있는데 해적은 아무리 봐도 잘 모르겠다. 흥행불패 손예진이 나오긴 하지만 이번엔 잘 모르겠다. 설상가상 개봉일이 군도, 명량 다음이어서 더 걱정된다. 군도, 명량, 해적이 다 블록버스터 사극인데 군도와 명량을 보고 나서 해적까지 보게 될 것 같지가 않고 메인 볼꺼리일 해전은 명량과 겹친다. 그래서 이번 여름 블록버스터 흥행성적은 ‘군도 > 명량 > 해무 > 해적’의 순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관련 포스팅
퍼시픽림 vs. 미스터고 vs. 설국열차 흥행순위 예상


Posted by 애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