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예상

기대 > 우려

 

대박날 것 같다. 비록 미옥’, ‘악녀’, ‘허스토리는 흥행에 실패했지만 ‘82년생 김지영은 다를 것 같다. ‘82년생 김지영이기 때문이다. 원작의 특성상 드라마틱한 각색이 쉽진 않겠지만 어릴 적엔 여자아이라서 낙태당하고, 집에서 식사 할 때에는 남자들부터 밥을 퍼주는 것이 당연하고, 국민학교에선 남학생이 앞 번호라고 남학생부터 급식을 먹고, 중학교에 올라가니 남자 학생주임 선생님이 남학생보다 여학생에게만 더 엄격하게 복장을 규제하고, 학창시절 내내 바바리맨, 대중교통 성범죄, 자기를 짝사랑해서 쫓아다니는 남자 등에게 시달리다 남성공포증이 생기고, 대학교에선 남자와 여자가 사귀다 헤어지면 '씹다 버린 껌'이란 소리를 듣고, 택시 기사는 첫 손님으로 여자는 안 태우고, 회사는 남자 직원을 선호하고, 힘들게 취업했는데 회식 자리에선 성희롱을 당하고, 직장 내 화장실에서 몰카에 찍히고, 출산 때문에 퇴사한 후 길가다 맘충 욕을 듣고 정신과 치료를 받는 장면들이 그냥 스크린에 쭈욱 펼쳐지기만 해도 여자 관객들로부터 폭풍 같은 분노와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아직 촬영도 안 했는데 네이버 영화평 수가 1600건에 달한다. 물론 인지도와 흥행은 별개지만 역시 이번만큼은 다를 것이다. 다른 건 몰라도 ‘82년생 김지영만큼은 문화 산업의 메인인 여자 관객들이 똘똘 뭉쳐 흥행에 실패하게 놔두질 않을 것 같다. 정유미도 딱 잘 어울린다. 남녀노소의 공분을 이끌어낸 도가니가 400만 쯤 들었으니 100만쯤은 충분히 들 것 같다.



Posted by 애드맨



제목이 호스틸이어서 호스텔같은 피도 눈물도 없는 호러인줄 알았다. 포스터도 황량하고 살벌한 느낌이고 이야기 역시 교통사고로 전복된 차 안에 갇힌 여자를 정체를 알 수 없는 그들이 덮치기 시작한다!”이다. 제목에선 호스텔이 줄거리에선 디센트가 떠올랐다. 주인공도 프랑스 여자 특유의 씨크한 매력이 넘치고 이래저래 인정사정없이 무서운 영화들이 연상돼 그 이상은 아니더라도 그 비슷한 언저리쯤은 될 줄 알고 봤는데 전혀 아니었다. 설상가상 전복된 차 안에서만 펼쳐지는 한 장소 영화도 아니었다. 한 장소 영화 특유의 공간의 한계를 극복할 기발한 영화적 아이디어를 기대했는데 그런 것도 없었다. 주인공이 고립된 차 안에서 끊임없이 과거를 회상한다. 결과적으로 여자를 덮치는 그들과의 처절한 사투도 없었다. 그냥 좀비처럼 생긴 괴물이 깔짝깔짝 대다 아침을 맞이하는데 알고 보니 그 괴물과 여주인공이 특별한 관계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끝난다. 그 사실을 알고 나니 슬프긴 했는데 이런 걸 기대하고 본 게 아니라 당황스러웠다. 주인공만 매력 만점이었다.


Posted by 애드맨
TAG 호스틸



블룸하우스라는 이름값에 포스터랑 예고편은 간지 폭풍인데 그렇게까지 엄청난 걸작은 아니다. 빠른 전개에 박진감 넘치고 정신없이 휘몰아치는 영화도 아니다. 그냥 그럭저럭 볼 만 하다. 다소 정적이고 중간 중간 지루하기까지 하다. 하루아침에 애인을 잃고 전신마비가 된 주인공이 인간의 모든 능력을 업그레이드시키는 최첨단 두뇌 스템을 장착하고 통제 불능 액션을 펼치는 초반만 잠깐 신난다. 막판에 범인의 정체와 범행 동기를 아는 순간 스르륵 김이 빠진다. ‘트랜센던스의 그것과 절로 비교가 되면서 그런 엄청난 능력으로 고작 이런 일을 벌였단 말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다만 볼 때마다 톰 하디가 연상되는 로건 마샬 그린이 매력적이고 프로덕션의 완성도가 뛰어나다. 전반적으로 기발하고 독창적이라기보다는 기존에 나와 있는 것들을 적당히 포장했는데 결과물이 나쁘지 않다. 이쪽 장르의 전문가들이 모여 큰 야심 없이 딱 하나만 제대로 하자는 모토로 진짜 딱 하나만 제대로 한 느낌이다.


Posted by 애드맨